사이트맵
조회 수 7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교회설립 65주년을 맞이하면서

 

오늘은 교회설립 65주년이 되는 뜻깊은 주일입니다. 그래서 오전에는 우리 교회 출신이신 박창도 목사님(런던 양무리교회 담임)을 모시고 말씀을 나눕니다. 오후에는 성도들이 준비한 찬양 감사 예배를 드립니다. 특히 오후에 드리는 찬양 감사 예배는 기획위원회를 중심으로 교인들 스스로 꾸미고 준비하였습니다. 준비하시고 수고하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자원하여 섬기시는 아름다운 교회 전통을 잘 이어가길 바랍니다.

 

저는 우리 교회가 해마다 설립 기념 예배를 요란하게 드리고 싶지 않습니다. 다른 교회들처럼 화려한 행사를 하거나 엄청난 외부 행사를 기획하는 것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습니다. 자칫 하나님께 올려야 할 감사 영광을 우리의 즐거움으로 퇴색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한 번의 큰 행사로 재정지출을 크게 하는 것이 과연 바람직 한가라는 생각이 듭니다. 오히려 교회가 70주년을 맞이하면 하나님이 기뻐하실 교회 분립이나 선교지 교회설립과 같은 복음 사역에 더 많은 관심을 두고 진행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물론 교회설립 기념일에 큰 케익을 자르면서 신앙 선배들의 수고를 공적으로 치하하고 격려하거나, 외부 유명인을 불러 큰 행사를 하는 것을 옳지 않다고 비난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이것을 너무 강조하다 보면 하나님이 이루신 교회 역사라기보다 특정한 사람이 수고한 결과로 잘못 이해할 수 있습니다. 저는 우리 교회가 신앙의 아름다움을 이어가되 외적인 행사에 치우치기보다 내적 성장과 영적 부흥(구원)에 초점을 더 맞추길 바랍니다. 교회는 주님의 마음을 담아 사역의 열매를 맺어가야 합니다. 그리고 그 고백은 하나님이 하셨습니다.’가 되어야 합니다. 사람의 노력이나 공로가 아닌 하나님의 은혜를 높여야 합니다. ‘나의 나 된 것은 하나님의 은혜라는 바울의 신앙고백이 교회의 신앙고백이어야 합니다.

 

교회설립 65주년이 되었다는 것은 우리 모두에게 거룩한 부담감으로 인식되어야 합니다. 우리 교회가 이곳에 설립된 지 65년이 되었는데 우리 교회 주변이 얼마나 복음화되었으며 어떤 평가를 받고 있으며 가난한 이웃에게 어떤 도움을 주었는지 돌아봐야 합니다. 교회가 세상을 향하여 선한 영향력을 끼치지 못한다면 교회의 중요한 존재 목적을 상실한 것과 같습니다. 교회의 성숙은 예수님을 믿어 하나님의 자녀가 된 우리가 얼마나 세상을 향하여 주님의 마음을 전하며 돕고 있는가에 달려 있습니다. 어린아이들은 자기 것에만 관심이 있고 함께 나누는 것이 익숙하지 않겠지만, 장성한 믿음의 사람은 함께라는 말을 좋아하고 섬김과 나눔의 기쁨을 아는 자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데살로니가 교회를 향해 너희 믿음의 소문이 각처에 퍼졌다.’고 말한 바울의 격려처럼 우리 교회도 교회설립 65주년이라는 연수 자랑이 아니라 믿음의 좋은 소문이 점점 더 퍼져서 세상을 밝히고 살리는 귀한 교회로 더욱 새로워지길 축복합니다.

 

<목장 모임 시 나눔 질문>

목회칼럼을 읽고 하나님이 원하시는 교회로 살아가기 위한 우리의 모습은 어떠해야 할지

나눠봅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교회설립 65주년을 맞이하면서 admin 2023.10.13 74
134 분가를 제때 해야 하는 이유 admin 2023.10.06 92
133 교회 등록보다 목장 초청이 우선이면 좋습니다 admin 2023.09.27 65
132 영혼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명절을 보냅시다 admin 2023.09.22 63
131 목장 모임에서 금해야 할 5가지 ② admin 2023.09.15 113
130 목장 모임에서 금해야 할 5가지 ① admin 2023.09.08 119
129 ‘목사’에 대한 의존은 낮추고 ‘목자’에 대한 의존은 높이고 admin 2023.09.01 77
128 목장에 속하지 않았거나 전혀 참석하지 않는 분들께 admin 2023.08.26 77
127 ‘시니어 생명의 삶’을 개강하는 이유 admin 2023.08.18 59
126 목장에서의 ‘호칭’ 문제 admin 2023.08.10 126
125 위임과 방임 admin 2023.08.01 90
124 왜 교역자들은 주일을 끼고 휴가를 갑니까? admin 2023.07.28 119
123 무더운 여름인데도 목장모임을 해야 하나요? admin 2023.07.21 148
122 다음세대 ‘연합수련회’에 대한 권면 admin 2023.07.14 135
121 가정교회에서의 전도와 선교 admin 2023.07.07 122
120 세례식을 매월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admin 2023.06.30 123
119 원칙대로 하려는 노력이 중요합니다 admin 2023.06.23 129
118 세겹줄 기도회와 말씀 잔치를 마치면서 admin 2023.06.16 150
117 6층 ‘목양실’ 명칭을 ‘목회연구실’로 바꿨습니다. admin 2023.06.10 189
116 말씀 잔치를 준비하면서 admin 2023.06.02 13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Next
/ 8
  • 사이트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