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맵
조회 수 3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삶공부에 참여해야 할 이유

 

신앙생활에서 가장 위험한 부분은 교만입니다. 선 줄로 생각하거든 넘어질까 조심하라는 말씀처럼 우리는 늘 겸손히 깨어 있어야 합니다. 교만은 패망의 선봉이요 거만한 마음은 넘어짐의 앞잡이라는 말씀처럼 신앙생활에서 정말 주의해야 할 것이 바로 교만입니다. 교만한 마음이 우리 안에 똬리를 틀고 있으면 말씀에 대한 사모함이나 간절함을 갖기도 어렵습니다. 신앙연수를 의지하며 자신은 완벽하다고 착각하는 일도 바로 교만에서 나옵니다.

 

삶공부 신청이 마무리 단계에 있습니다. 가정교회의 세 축은 목장모임’, ‘주일연합예배그리고 삶공부인데 그 중에 아주 중요한 한 축이 바로 삶공부입니다. 목장 모임이 성경공부 시간이 아니기에 교회 영적 리더를 통해 구체적으로 말씀을 배우고 실천하는 과정으로 목장 모임과는 별개인 삶공부가 매우 중요합니다. 이 과정은 우리의 영적 성장에 필수적인 요소입니다. 게다가 성경훈련 과정에서 만난 지체들과의 교제와 섬김을 통해 교회 됨을 경험하는 큰 유익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문제는 삶공부에 대한 성도들의 관심이 그다지 크지 않고, 말씀 훈련을 받으려는 열망이 그리 강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간혹 성경훈련을 받도록 권면하면 예전에 다양한 성경훈련 과정을 다 해봤다고 말하는 분이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하나님 앞에 설 때까지는 꾸준히 연단 받고 다듬어져 가야 할 그리스도의 제자입니다. 만일 자신에게 더 이상 공부와 훈련이 필요치 않다고 생각한다면 주님의 겸손한 제자로 바르게 세워질 수가 없을 것입니다. “과연 나는 이대로 만족하면 될까요? 더 이상 말씀을 배우고 훈련받는 시간이 필요치 않을까요?” 우리의 신앙은 뜨거웠던 한때의 추억만 떠올리며 그리워해서는 안 됩니다. 날마다 새롭고 겸손하게 말씀을 배우고 훈련받음으로, 주님께 더 가까이 나아가야 합니다.

 

모든 성도들이 참여해야 하는 예수영접모임의 경우도 그렇습니다. “나는 이미 다 알고 있다.”라는 고정관념으로 복음을 듣지 않는 분이 있습니다. 신앙의 연수가 오래되어도, 복음이 무엇인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다면, 복음의 확신을 가질 수 없을뿐더러 영생의 기쁨도 누릴 수 없을 것입니다. 우리의 신앙이 역동적이고 생명력이 넘치기 위해서는 복음을 알고 복음으로 살아낼 때 가능한 일입니다. 그러니 복음은 듣고 또 듣고 언제라도 들어야 합니다. 가정교회에서는 예수영접모임과 생명의삶 과정은 누구라도 들어야 할 필수과정으로 둔 이유도 복음을 알고 복음으로 살게 하기 위함입니다. 왜냐하면 우리는 단순히 종교인이 아니라, 예수님의 제자가 되기 위해 복음을 제대로 이해하고 구원의 확신을 가지고 신앙생활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삶공부가 시작되면 교역자들의 사역은 무척 바빠집니다. 제 경우도 수요 오전엔 관계전도의삶으로, 목요일 저녁과 토요일 오후엔 생명의삶으로, 이상 세 번의 삶공부 과정을 주중에 갖는 것은 시간적인 부담과 환경적인 분주함이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힘들어도 꾸준히 삶공부를 진행하는 것은 성도님들의 영적 성장을 위해서입니다. 주일 한 번 예배드림으로 내 신앙이 안전지대에 이른 것처럼 생각해서는 안 됩니다. 말씀 훈련의 기회가 주어졌을 때 열정을 가지고 붙잡아야 합니다. 이러한 마음으로 이번 학기 삶공부에 적극 참여하시길 축복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1 헌신대를 심방의 장소로 admin 2024.04.13 7
160 평신도세미나에 참여하시는 분들을 축복합니다 admin 2024.04.05 7
159 고난의 터널을 통과하여 부활의 영광으로 admin 2024.03.30 13
158 고난주간을 어떻게 보내시렵니까? admin 2024.03.22 11
157 목회가 힘들다고 느껴질 때 admin 2024.03.15 22
156 사순절의 의미와 금년엔 부활절이 3월인 이유 admin 2024.03.08 15
155 블랙홀과 같은 정치 이야기는 그만 admin 2024.02.29 19
154 담임목사의 전화를 기다리시나요? admin 2024.02.24 32
» 삶공부에 참여해야 할 이유 admin 2024.02.20 35
152 故 김태진 집사님을 보내며 file admin 2024.02.08 35
151 VIP를 정해야 하는 이유와 방법 admin 2024.02.02 39
150 북을 치는 사람입니까? admin 2024.01.27 53
149 특별 수요기도회(엎드림: UP-DREAM)를 마쳤습니다만 admin 2024.01.19 70
148 재정 공동의회를 마치면서 admin 2024.01.12 61
147 세대연합 예배를 시작하며 admin 2024.01.05 78
146 아들을 군대 보내며, 2023년을 떠나보내며 admin 2023.12.29 70
145 크리스마스 페스타로 섬겨주시는 모든 분께 감사드립니다 admin 2023.12.22 64
144 불평도 제대로 해본 후에 해야 합니다 admin 2023.12.15 73
143 가정교회는 시스템이 아니라 정신입니다 admin 2023.12.08 80
142 우리 교회 청년이라면 청년 싱글목자를 꼭 선택하셔야 합니다 admin 2023.12.01 9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 사이트맵